본문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인천교통공사 Incheon Transit Corporation


보도자료

  1. 알림마당
  2. 뉴스룸
  3. 보도자료
  4. 보도자료

인천교통공사, 열차에 두고내린 현금 1천만원 37분만에 주인 품으로

  • 작성자
    박준현(미디어팀)
    작성일
    2024년 3월 18일(월) 15:34:35
  • 조회수
    272

 

인천교통공사, 열차에 두고내린 현금 1천만원 37분만에 주인 품으로

 

인천교통공사(사장 김성완)는 직원들의 신속한 조치 덕분에 고객이 열차 객실에 두고 내린 현금 1천만원을 37분만에 고객에게 전달하는 미담이 있었다고 밝혔다.

 

3월 15일 9시 53분, 인천교통공사 1호선 종합관제실로 고객의 전화 한 통이 걸려 왔다. “동수역으로 가고 있는 열차 4번째 칸에 현금 봉투를 누가 두고 내렸나 봅니다.”

 

관제사는 즉시 동수역 역직원에게 동수역 상선에 곧 도착할 제1088열차의 4호차로 출동을 지시하였고, 동수역 역직원은 상황통보 즉시 열차에 탑승하여 분실금(현금 1천만원)을 확인 후, 112로 신고 조치하였다. 이러한 처리 과정에서 기관사는 동수역에 30초 정도 더 정차하여 빠른 유실물 확보에 힘을 보태었다.

 

그즈음 현금 분실 고객은 간석오거리역에 하차하여 현금 봉투를 두고 내린 것을 파악하고 떨리는 마음으로 역무실을 방문하여 자초지종을 설명하며 도움을 요청하고 있었다. 

 

간석오거리역 직원은 고객을 안정시키고 분실 경위에 대해서 묻던 중, 분실금을 찾기 위해 동수역에 정차중인 열차의 기관사와 관제사가 통화하는 무전을 들었다.

 

직감적으로 방문한 민원인과 연관이 있음을 느끼고 관제사와 동수역에 확인 절차를 거쳐 해당 고객의 분실금인 것을 확인하게 되었다.

 

간석오거리역 직원은 불안에 떨고 있는 고객에게 분실금이 안전하게 동수역에 보관 중임을 알리며 재차 안심시켰다.

분실 고객은 동수역을 방문하여 분실금 1천만원을 확인하고, 분실금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 인천교통공사 직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공사 관계자는 “직원들의 발빠른 대처로 거액의 분실금이 37분만에 고객의 품으로 되돌아 갔다.”며, “열차 내에서 물건을 잃어버렸다면 당황하지 말고 분실 위치 및 시간을 파악하여 직원에게 신고하면 신속하게 도움을 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목록

담당부서
미디어팀 032-451-2164

퀵메뉴

TOP